KBS 청주  2018.03.29자 뉴스

 

http://cheongju.kbs.co.kr/news/index.html

 

https://www.facebook.com/kbsnewscb/videos/1780880125553021/

 

 

 

 

 

 

<앵커멘트>

청주시의 일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논란이
결국, 법적 다툼으로 번질 위기에
처하게 됐습니다.

일부 산하 기관에서
사태를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된 가운데
시의회가 진상 조사에 나섰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주시가 비정규직 4분의 1을
정규직화하는 과정에서
실업자가 양산됐다는 KBS 보도와 관련해
정부가 피해자를 위한 권고 입장을
내놨습니다.

고용노동부는
현재 일하는 일부 근로자가
자리를 잃게 된 데 대해
법적 판단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사업주의 일방적인 관계 종료,
즉 ''''부당 해고''''인지
노동위원회 등에 제소해
피해 구제 신청할 수 있다는 겁니다.

일부 피해자들은
주요 공공기관의 관련 사례를 검토하면서
법적 대응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오진숙/ 청주노동인권센터 변호사
"정규직 전환 심의가 끝나는 3월까지, 그 기간을 다시 비정규직 기간제로 고용한 데에 문제가 있고요."

이런 가운데 일부 피해자는
관리자가 사안을 무마하려거나
피해자들을 회유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KBS 보도 이후
서원 보건소는 논란이 된 직종에
계약직을 1명 더 뽑겠다고
시에 요청했지만,
기간제 억제 지침에 따라
거부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다른 시설에서 일하는
피해자 A씨는 상사에게
"다른 기간제 자리를 소개해주겠다"는
회유성 제안을 받았다고 말합니다.

상황이 이렇자 시의회도
정규직 전환 위원회의 심의 과정,
시의 사후 대처 등
사태 전반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용규/ 청주시의원
"수혜자는 누구고 피해자는 어떤 형태로 생길지에 대해 면밀히 판단했다면, 더 합리적인 대안으로 정규직화를 완성해 나가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법적 분쟁이 예상되니 유의하라''''고 한
정부 지침 속 우려가
결국, 현실이 된 가운데
그 후유증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Posted by 청주노동인권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덕수고 (덕수상고) 는빨강이친북좌익 매국놈 학교 이다

    덕수고 출신은 빨강이 가많아국가를공산화시키고 팔아먹고

    있다. 덕수고 출신은깡패 사기꾼이 많아 불법사기 인사비리.

    사기대출. 부정선거. 언론조작. 사기재판. 국민세금 불법사용.

    탈세. 돈뇌물 받고 자기 정당 배신하는 간신 역적 놈들.

    국민들을 사기치고 촛불집회를 선동하였다

    덕수고 출신들은 자기들 이익 만을 위해 국가. 국민에게 수많은 범죄를 저질렸다

    덕수고 출신개조식들을 모가지 자르고 처형 해야 한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