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센터는/센터활동

[송년회] 별이 빛나는 밤에~


 

 

 


저물어가는 2013년! 우리들 마음에 행복한 기억을 가득 채우기 위해서 12월 5일 충북NGO센터에 모였습니다.

올해 여름 충북NGO센터의 지원으로 제작된 센터 홍보영상을 보고나서, 센터 연방희 감사님의 인사말을 들었습니다. (제가 1부 사회를 보느라 너무 떨려서 인사말을 제대로 못 들었습니다. 좋은 이야기 공유하지 못해 죄송ㅜ)

 

 

 

다음으로 센터의 주인! 회원들이 돌아가며 인사 했습니다. 정말 많은 분들이 와주셨습니다. 2013년을 환하게 밝혀주신 반짝이는 별! 회원님,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

송년회를 축하하며 KT인력퇴출프로그램 양심선언을 통해 센터와 인연을 맺으셨던 반기룡 회원님께서 김남주 시인의 ‘함께 가자 우리 이 길을’을 낭송해주셨습니다. 반기룡 회원은 노래도 부르시고 직접 시도 지으십니다. 우리 모두 시 구절처럼 2014년을 함께 헤쳐나가길 바라봅니다.   

 

 

 


1부 행사를 마친 뒤 식사를 했습니다. 육개장, 수육, 과매기 등등 푸짐~하게 먹었습니다. 식사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흥을 돋우기 위해 레크레이션을 했습니다. 처음에 박수 50번 빨리 치기를 했는데, 김태종 목사님께서 센스있게 10, 20, 30, 40, 50이라고 외치며 박수를 5번 치셔서 선물을 받으셨습니다. 맥주 빨대로 빨리 마시기는 진천원광은혜의집 윤종일 부분회장님, 소리 오래지르기는 강옥이 회원님이 승! 이구동성 게임도 했는데~ 조촐한 선물에도 승부욕이 뜨거웠습니다.  

 

 

 

흥겨운 분위기를 이어서 노동자자주관리기업 우진교통에서 일하시는 신중호 회원님께서 노래공연을 해주셨습니다. 센터 회원들의 나이를 고려하신 센스 있는 곡 선정 덕에 함께 감성에 젖기도 하고, 흥얼거리며 따라 부르기도 했습니다. 좋은 노래공연 고맙습니다. 

참가하신 분들의 요청으로 송년회날 생신을 맞으신 공민교통분회 이창주 사무장님의 깜짝 생일 파티도 했습니다. 사무장님은 이렇게 많은 분들의 축하를 받아 기쁘다고 하셨습니다. 

 

 

 


송년회 2부 사회는 이창주 회원이 맡아주셨습니다. “청주노동인권센터는 나에게 □다.”를 주제로 회원들이 센터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이야기 나누었습니다. 청주노동인권센터는 나에게 “고맙고 행복한 마음, 친구, 처갓집, 발전, 미래의 희망, 동반자, 노동인권센타, 일용할 양식, 희망, 나의 동반자, ?, 벗, 야전본부, 함께가는 동행자, 별, 연대의 진지, 안식처, 노동인권의 현황을 알려주는 곳, 우리집 같은 이웃집, 새로운 세상, 스승, 밥, 파이팅, 배움, 아름다움의 노동자”다. 다행히도 센터를 밝고 긍정적으로 표현해주셨습니다. 앞으로도 회원님들 곁에 다정스레 다가가는 센터가 되겠습니다.

이번 송년회에는 우진교통노동조합 홍순국위원장님께서 직접 담그신 술 4병을 경매했는데요. 경매 진행자가 사라지는 통에 조광복 노무사님이 급히 진행을 맡으셨습니다. 우려와는 달리 재미난 입담으로 경매를 이어가셨습니다. “홍순국 위원장님이 지리산에서 떨어져서 죽기 일보 직전에 산삼 2뿌리를 발견했습니다. 그런데 그 자리에서 한뿌리를 씹어 먹었더니 기적처럼 살아났습니다. 그러고 돌아와 남은 한 뿌리로 술을 담갔다고 전해오는 산삼주입니다.”산삼주를 소개하는 멘트가 지금도 기억 납니다. 어찌나 웃기던지 배를 부여잡고 한참 웃었습니다. 경매 수입은 홍순국위원장님이 원하는 곳에 후원할 예정입니다. 술을 후원해주시고 또 구입해주신 분들께 모두 감사드립니다.



송년회 2차 뒤풀이에서도 재미난 일들이 많았다고 합니다. 오신 모든 분들의 마음에 즐겁고 행복한 기억이 가득하셨기를!  

[글 작성 / 2013.12.06 청주노동인권센터 김현이]


* 특별히 고맙습니다 *
반기룡님께서 시낭송을 해주셨습니다. / 신중호님께서 노래공연을 해주셨습니다. / 이창주님께서 2부 사회를 맡아주셨습니다. / 조기순, 양수현, 서정은, 전필민님께서 식사 준비와 행사 준비를 해주셨습니다. / LG화학노동조합에서 경품을 후원해주셨습니다. / 홍순국님께서 경매품을 후원해주셨습니다. / 최용진님께서 2차 뒤풀이 비용을 내주셨습니다.

 

 

등록일 : 2013년 12월 6일 금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