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가뭄이 심했던 올 여름, 센터 회원들과 고구마를 심었습니다. 고구마를 심어두기만 했던 터라 고구마가 달리기는 했을지 걱정도 되고 궁금도 했습니다.

그렇게 10월 24일 아침 고구마 밭으로 향했습니다. 아침부터 비가 세차게 내려 고구마 캐기는 글렀구나 싶었는데 도착하니 거짓말같이 비가 그쳤습니다. 해도 없고 선선하니 일하기 딱 좋은 날씨였습니다. 각자 도구를 챙겨 몇몇은 고구마를 캐고, 몇몇은 감을 따기 시작했습니다.

  


고구마 밭은 바랭이풀로 가득했지만 그 속에 작고 굵은 고구마 줄기가 고개를 내밀고 있었습니다. 땅을 파고 첫 고구마를 발견한 순간! 감격스러웠습니다. 내가 무심히 땅에 꽂은 고구마 줄기에 고구마가 달려있다는 것이 신기하기도 했습니다. 직접 심고 수확하니 기쁨과 감동은 2배! 고구마는 작았지만 가뭄과 무성한 풀을 이겨낸 생명이니 아마 그 효능은 인삼 뺨칠 겁니다. 집에서 쪄먹었는데 맛도 아주 좋았습니다.

감 따기는 생각보다 수월했습니다. 감나무가 그리 크지 않아 손을 뻗으면 닿았습니다. 홍시는 발견 즉시 나눠먹었습니다. 땡땡한 감은 가져가서 일주일 정도 두면 홍시가 된다고 해서 나눠가졌습니다.

배가 출출해질 때쯤 둘레둘레 앉아 삼겹살을 구워먹었습니다. 나와 먹으니 배부른 줄 모르고 고기가 계속 입 속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렇게 먹고 나서도 라면 배는 따로 있는지 매운고추와 냉이를 넣어 라면도 끓여 먹었답니다. 냉이를 2개 씻어 넣었는데 가을 냉이 향이 향긋합니다. 

오랜만에 콧바람도 쐬고 땅이 길러낸 선물도 잔뜩 받아 기분 좋습니다. 내년에는 고구마를 더 잘 길러서 더 많은 분들과 나눌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내년에 고구마 심을 때 다시 만나요~


 



※ 기꺼이 땅을 센터 회원들에게 빌려주시고, 맛있는 감도 나눠주신 조광복노무사님 고맙습니다.

Posted by 청주노동인권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