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죽고 싶었다" LG하우시스 괴롭힘 폭로 "죽고 싶었다" LG하우시스 괴롭힘 폭로 2018.10.17 충북MBC 한 대기업 계열사 생산 공장에서 길게는 십 년 동안 직장내 괴롭힘에 시달렸다는 피해자들의 증언이 나왔습니다. 오랜 시간 지속된 괴롭힘과 따돌림으로 피해자 상당수가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호소하고 있지만, 회사는 조직 문제가 아닌 개인간의 갈등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제희원 기자입니다. 더보기
충북도의회 재량사업비 폐지하라 "충북도의회 재량사업비 폐지하라""시민사회단체연대회 "은근슬쩍 추경예산에 편성"2018.09.05 충청일보 김홍민 기자 지방의회의 쌈짓돈으로 인식되는 재량사업비를 폐지하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충북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5일 청주시 문화동 충북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복도가 이번 정례회에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에 도의원들에게 예산의 일정한 몫을 책정해주는 재량사업비가 편성돼 있다"며 폐지를 요구했다. 연대회의는 이날 "단체장과 의회간 은밀한 짬짜미의 결과물인 재량사업비는 의회의 행정부 감시 견제 기능을 약화시키는 역할을 한다"며 "충북도의회는 재량사업비 폐지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그러면서 "지난달부터 재량사업비 폐지를 요구했으나 도와 도의회는 입장을 정리하지 않은 채 은근슬쩍 추경예산에 편성했다.. 더보기
청주365민원콜센터 정규직 전환 제외 시도 중단하라 청주365민원콜센터 정규직 전환 제외 시도 중단하라 2018-09-05 청주CBS 박현호 기자 (사진=청주CBS 박현호 기자) 충북지역 노동단체들이 청주시가 365민원콜센터를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제외시키려 하고 있다며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비정규직 없는 충북 만들기 운동본부는 5일 청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시가 최근 '청주365 민원콜센터 민간위탁 동의안'을 청주시의회에 제출해 해당 노동자들을 비정규직으로 묶어두려 하고 있다"며 이 같이 촉구했다. 이들은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한 노.사.전 협의체 구성을 앞둔 상태에서 계약 종료 7개월 전에 동의안을 처리하려는 의도가 심히 의심스럽다"며 "시의회의 동의안 부결과 함께 시의 상정 철회를 엄중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 더보기